Feugiat nulla facilisis at vero eros et curt accumsan et iusto odio dignissim qui blandit praesent luptatum zzril.
+ (123) 1800-453-1546
info@example.com

Related Posts

Author: STS Bio Admin

코로나19는 전 지구적 재앙이지만, 언제나 위기를 기회로 바꿔 성공한 사례는 역사적으로 얼마든지 찾아볼 수 있다. 박정건 대표가 창업한 STS바이오(에스티에스바이오)도 과연 그런 사례로 기록될 수 있을까. “코로나가 기회를 준 셈이다. 타이밍이 잘 맞았고 앞으로도 흐름을 놓치지 않으려 한다”는 박 대표를 지난 10일

폐쇄형 약물전달장치(CSTD)는 아직까지 국내에서 생소한 의료기기다. 약물을 병에서 주사기로 옮겨 담을 때 발생 가능한 누출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제품이다. 현재 미국, 유럽 국가에서는 의무 사용되고 있지만 국내에는 제도적 장치가 없는 실정이다. 에스티에스바이오는 수입의존도가 높은 의료기기 시장에 뛰어든 소셜벤처기업이다. CSTD개발로

폐쇄형 약물 전달 장치 제조사 STS바이오가 처음으로 국내 벤처캐피탈로부터 투자를 받았다. 설립 1년 만에 지역 창조경제혁신센터에 이어 벤처캐피탈로부터 투자 유치에 성공하며 성장 가능성을 높게 평가 받고 있다. 시드 라운드를 마친 STS바이오는 올 하반기 시리즈A 투자 유치에 돌입할 계획이다. 19일 관련업계에 따르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