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eugiat nulla facilisis at vero eros et curt accumsan et iusto odio dignissim qui blandit praesent luptatum zzril.
+ (123) 1800-453-1546
info@example.com

Related Posts

Blog

[인터뷰] 박정건 에스티에스바이오 대표 “CSTD로 세계공략”

폐쇄형 약물전달장치(CSTD)는 아직까지 국내에서 생소한 의료기기다. 약물을 병에서 주사기로 옮겨 담을 때 발생 가능한 누출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제품이다. 현재 미국, 유럽 국가에서는 의무 사용되고 있지만 국내에는 제도적 장치가 없는 실정이다. 에스티에스바이오는 수입의존도가 높은 의료기기 시장에 뛰어든 소셜벤처기업이다. CSTD개발로 국내는 물론 해외시장에서 특허취즉을 완료했다. 설립 1년만에 국내 투자기관으로부터 투자 유치에 성공하며 성장 가능성도 인정받았다. 하반기 추가 투자 유치 이후 IPO에 본격 나선다는 방침이다.

*약물 누출 문제 해결 .. 안전, 효율 두마리 토끼
에스티에스 바이오가 설립된 시점은 2019년 12월이다. 이후 국내 처음으로 CSTD특허를 인수하며 해당 시장에 존재감을 알렸다.
박정건 에스티에스바이오 대표는 “3년간 개발해 마련한 CSTD의 특허권을 인수한 이후 추가 아이디어로 제품을 개발해 다중모드에 대한 특허까지 취득하게 됐다”며 “비주류 시장이긴 하지만 안전은 물론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꼭 필요한 의료기기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강조했다.
에스티에스 바이오는 지난해 말 기술보증기금 소셜벤처가치평가센터로부터 소셜벤처기업으로 인증을 받기도 했다. CTSD는 주사바늘을 통해 약물이 새어 나오는 것을 방지하는 기구로 ‘조제자(의료종사자)’와 ‘투여자(환자)’를 보호하는 역활을 한다. 선진국들이 CSTD를 사용할 것을 시장 표준으로 시행하고 있는 이유다.
에스티에스바이오는 특허를 인수한 단일모드외에 두 세종류의 약물을 하나의 주사기로 빼낼수 있는 다중모드도 개발했다. 다중모드를 통해 안전뿐만 아니라 조제자의 업무 효율성도 높일 수 있을 것이란 기대다. 다중모드는 국내는 물론 해외에도 없는 제품으로 최근 국제특허출원(PCT)을 통해 ‘세계최초’란 타이틀도 얻었다. 국산화를 통해 국내 시장에서 가격경쟁력을 갖춘 동시에 다중모드 특허로 글로벌 시장에서의 진입장벽을 높인 셈이다.
제품개발과 양산준비는 이미 끝난 상태다. 건강보험 급여화가 이뤄진 이후 본격적인 양산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박대표는 “단일모드는 당장 양산이 가능하지만 보험 급여가 확정되면 다중모드와 함께 양산을 시작해 시장 장악력을 높여 갈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국내와 해외시장 모두 공략해 시장을 선점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설립 1년만 투자유치 성공, 이르면 내년 IPO도전
에스티에스바이오는 일찌감치 성장 가능성을 인정받았다. 지난해 인천창조경제혁신센터가 주관한 ‘2020 패스파인더 공모전’에서 대상을 수상했다. 중소벤처기업부가 주관한 창업기술개발사업에서 디딤돌 창업과제에 이어 인천스타트업파크의 실증상용화 과제에도 선정됐다. 지난달 이뤄진 인천스타트업파크 개소식에서는 70여개 기업 가운데 에스티에스바이오가 대표기업으로 선정돼 PT를 진행하기도 했다.

설립1년만에 국내 벤처캐피탈로부터 투자 유치에 성공한 것도 성장 가능성을 보여주는 대목이다. 에스티에스바이오는 올해 초 마그나인베스트먼트로부터 3억원 규모의 투자라운드를 진행했다. 박대표는 “현재 성남에 공장을 셋팅하고 있다” 며 “이번 투자 유치는 GMP인증을 받는데 쓰일 시설자금과 제품개발등에 쓸 계획”이라고 말했다.
에스티에스바이오는 올 하반기 추가 투자유치를 진행할 계획이다. 이후 IPO를 위한 절차도 밟아갈 예정이다.
그는 “외부 감사인을 선임해 감사보고서를 통해 투명한 회계를 제공하고 있다”며 이르면 내년말 IPO를 목표로 차근차근 준비해 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출처: The Bell News: https://m.thebell.co.kr/m/newsview.asp?svccode=00&newskey=202103021445136120108086